2018.08.05 (일)

  • 흐림동두천 26.5℃
  • 구름조금강릉 30.7℃
  • 흐림서울 30.9℃
  • 구름조금대전 32.2℃
  • 구름많음대구 34.2℃
  • 구름많음울산 32.6℃
  • 맑음광주 31.7℃
  • 구름조금부산 30.9℃
  • 맑음고창 29.3℃
  • 맑음제주 29.8℃
  • 구름많음강화 28.3℃
  • 구름조금보은 30.6℃
  • 구름많음금산 31.1℃
  • 구름조금강진군 31.0℃
  • 구름많음경주시 33.8℃
  • 맑음거제 31.3℃
기상청 제공

코인상식

 

1994년 암호학자이자 프로그래머인 닉 자보는 스마트 계약이란 개념을 처음 선보였고, 그는 스마트 계약을 “계약에 필요한 요소를 코드를 통해 스스로 실행되게 하는 전산화된 거래 약속”이라 정의했다. 그는 스마트 계약이 ‘자동판매기’와 비슷하다고 했다.

 

자판기에 동전을 투입하면 표시된 가격에 따라 구매할 수 있는 제품이 표시된다. 동전을 가지고 있으면 누구나 자판기에서 물건을 빼갈 수 있고, 자판기는 외부인으로부터 동전과 상품을 지킨다. 이러한 방식을 디지털 사회의 계약에 적용시킬 수 있다고 닉 자보는 주장했다.

 

스마트 계약'(Smart contract)은 프로그래밍된 조건이 모두 충족되면 자동으로 계약을 이행하는 ‘자동화 계약’ 시스템이다. 기존에는 계약이 체결되고 이행되기까지 수많은 문서가 필요했다면 스마트 계약은 계약 조건을 컴퓨터 코드로 지정해두고 조건이 맞으면 계약을 이행하는 방식이다. 스마트 계약을 통해 사람들은 부동산, 주식 등 다양한 것을 거래할 수 있고 제3자 없는 당사자간 거래가 가능하다.

 

닉 자보는 스마트 계약 설계의 기본 원칙으로 관측 가능성(Observability), 검증 가능성(Verifiability), 사생활 보호(Privity), 강제 가능성(Enforceability) 등 4가지를 제시했다.

 

이에 따르면 스마트 계약은 서로의 계약 이행 가능성을 관찰하거나 성과를 입증할 수 있어야 하며(관측 가능성), 계약을 이행 또는 위반했을 때 이를 알 수 있어야 한다(검증 가능성). 또한 계약 내용은 계약에 필요한 당사자들에게만 분배돼야 한다(사생활 보호). 마지막으로 계약을 강제로 이행할 수 있는 구속력이 있어야 한다(강제 가능성). 이때 강제 가능성은 최소화해야 한다고 닉 자보는 강조했다.

 

그리고 스마트 계약이 필요한 이유는 디지털 혁명이 인간이 계약하는 방식을 대대적으로 바꿀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개인이 있어야 하고, 서류가 오가고, 직접 사인을 받고 계약 조건의 이행 여부를 일일이 확인해야 하는 전통적인 계약 방식이 과연 사이버 시대에도 그대로 통용될 수 있는지에 대해 의문을 던진 것이다.

 

일례로 전통적인 계약 형태는 지역적 한계를 벗어나기 힘들고, 디지털 공간에서는 한국과 미국이 연결될 수 있지만, 실제 계약을 체결하려면 수많은 단계를 거쳐야 하고 소요되는 비용도 적잖다.

 

닉 자보는 “미래에는 다국적 기업이 분포한 규모가 지역 비즈니스에 도달해 다국적 소규모 비즈니스를 창출할 것이다”라며 스마트 계약이 이러한 지역과 나라의 장벽을 극복하고 법적인 비용을 대폭 감축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하지만 90년대 중·후반의 기술적인 한계로 인해 스마트 계약은 여전히 이론에 머물러 있었다.

스마트 계약은 정보기술이 발달한 최근에 와서야 현실화될 수 있었고, 그 기반에는 ‘블록체인’ 기술이 자리잡고 있다.